노인요양기관 - 성이시돌요양원 -
 
 
게시물 154건
   
이시돌 다이어리 3 - 마미손 칼국수 & 마마손 칼국수
글쓴이 : 띤꾸 날짜 : 2011-12-10 (토) 17:15 조회 : 1176


억새꽃이 빼꼼히 얼굴 내밀며,
선선한 가을을 완연히 느껴지고 있을 어느 10월의 맑은 날,
어르신과 나들이 가는 길에 점심 식사로 칼국수를 대접해 드리기로 하였습니다.

프로그램 담당자 : 114에 전화 문의
                          "신제주에 있는 마미손 칼국수요~"
114 안내 직원    : 네 00000000 감사합니다.

프로그램 담당자 : 114 안내에 따는 전화 번호로 칼국수 가게에 전화를 걸어
                        "여기 성이시돌 요양원인데요, 해물 칼국수 5인분, 닭 칼국수 10인분
                          이렇게 15인분이 10월 00날 11:30분쯤 도착 할 것이니 준비해 주세요~~

마미손 칼국수 사장님 : 네 알겠습니다. 연락처와 이름 좀 가르켜 주세요.
프로그램 담당자        : 전화번호는요 010~~~~~~, 이름은 000000 입니다.


11시 40분 마마손 칼국수 도착
프로그램 담당자 속마음 :
분명 전날 예약까지 하고, 원에서 출발할 때 전화로 확인까지 했는데,
가게에 아무것도 준비가 되어있지 않아 내심 마음속으로 사장님에게
서운한 마음이 가득  ㅠ_________ㅠ
맛있는 칼국수를 먹고 있자니, 서운한 마음도 차츰 사라지고,
오로지 맛있는 칼국수에 집중하며 먹고 있을 때,

징~~~~~징~~~~~~ 하며 진동으로 여러번 전화가 와
프로그램 담당자 : "여보세요~~" 하고 전화를 받으니
마미손 칼국수 사장님 : "여기 마미손 칼국수 인데요, 오늘 11시 30분에 예약 하셨는데,
                                아직까지(12시 10분) 오지 않으셔서 전화 드리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담당자 : "예?? 지금 저희 어르신들 전부 식사 하고 계시는데요."
마미손 칼국수 사장님 : "지금 오신다 해서 칼 국수 뜨거운 물에 넣고 다 했는데, 어떻게 합니까?"
프로그램 담당자 : 등에서 땀이 삐질삐질, 어떤 말을 해야할 지 대략 난감하기도 하고 얼른
                          해결을 해야 될 것 같아,,,
                          "선생님, 혹시 죄송 한데요, 내가 금방 전화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하고 전화를
                          끈고,
                          원장님에게 "수녀님, 제가 전화로 마마손 칼국수를 예약하지 않고,
                          마미손 칼국수를 예약했네요~~어떻게 하죠?" 
원장      수녀님 : "아무래도 어르신들 다 드셨으니깐,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다음에 꼭 간다고 말씀 드리세요."
프로그램 담당자 : 이게 무슨 날 벼락이란 말인가? 전화를 또로록 걸어 "선생님, 죄송한데요,
                        오늘은 어르신들이 식사를 다 하셔서,
                          늦어도 이번 달 내로(10월 달) 식사 하러 갈테니, 그렇게 하면 안 될까요?"
마미손 칼국수사장님 : "네, 그리 하세요, 그런데, 꼭 오셔야 됩니다."


                          맛있게 먹던 해물 칼국수의 맛은 어디로 사라지고 "마미손과, 마마손"
                          받침 하나 다른 상호명으로
                          프로그램 담당자가 삐질삐질 등에서, 콧잔등에서, 이마에서 그리 많은 땀을
                          흘렸던 모습을 처음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지나고 나니 이리 우습고, 재밌었지만 당시, 해물 칼국수를 맛있게 먹고 있는데,
                          또 다른 가게에서 전화가 와 "왜 오지 않습니까?" 라는 전화는 매우 당황했을 터,
                          프로그램담당자의 표정을 상상하니,
                        귓가에 입술이 걸릴 정도로 우습기만 하네요~~

                          조금은 많이 화가 났을 수도 있을 테지만
                          이번 달 내로 꼬옥 가겠다고 말씀드리니, 이시돌 요양원을 믿고
                          그리하라던  마미손 칼국수집 사장님에게도 감사하고,
                         
                          마음 속으로 마마손 칼국수집 사장님에게 서운한 마음이 있었는데,
                          단골이라며, 예약 없이도 그리 많은 인원수를 한꺼번에 맛있게
                          칼국수를 만들어 주신 마마손 칼국수집 사장님도 감사 드립니다. *^_________^*



프로그램 담당자의 너무나 큰 실수로, 10월 달에만 외식을 두번이나 하게 되었답니다.
같은 메뉴로, 마미손 칼국수 식당에서 ㅋㅋ
실수가 쫌 크긴 했지만, 그 덕에 우린
어르신도, 프로그램 담당자도  땡 잡았어요~~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이모티콘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